• 최종편집 2022-09-27(화)
 
황주호.jpg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제10대 사장이 22일 경주 한수원 본사에서 취임식을 가지고 직원들과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수원 제공)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제10대 사장이 22일 취임했다. 경주 한수원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황 신임사장은 "기술도 없이 원전을 도입해 원전 강국으로 발돋움한 저력과 긍지로 수출 달성 새 역사를 쓰자"며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어 국격을 높이는 한수원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신임사장은 "원자력 안전은 우리의 생명으로 최상의 안전 수준으로 원전을 운영할 것"이라며 "원전 수출 10기를 목표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원자력 안전과 원전산업 경쟁력 제고 △미래 성장 기반 강화 △친환경에너지로 신성장동력 창출 △역동적인 혁신 성장 △국민과 따뜻한 동행" 등을 강조했다. 


황 사장은 "원전 안전 운영을 위해 필요시 즉시 부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달 프로세스를 적극 개선하고 신한울3,4호기의 철저한 사전 준비와 원전 10기의 계속운전을 위한 국민 수용성 확보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수출 대상국을 확대하고 사용후핵연료 관리계획 공고화와 법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SMR 사업도 진취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원자력 수소 생산이 청정수소로서 수소법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의지도 다졌다. 


황주호 사장.jpg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제10대 사장이 22일 경주 한수원 본사에서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한수원 제공)

 

또 "청렴하고 윤리적인 자세로 이해관계자들에게 신뢰감을 높이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회사가 되자"며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주민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황주호 사장은 1991년부터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를 맡았으며 국가에너지위원회 위원과 제15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 제17대 한국에너지공학회장, 제29대 한국원자력학회장, 산업부 원전수출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는 등 원자력 분야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 꼽힌다. 


특히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교에서 원자핵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하며 국내에서는 최초로 방사선 및 방사성폐기물 분야에서 해외 박사 학위를 받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971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Miracle Again"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