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이철우 도지사.jpg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북도는 4일 오후 도청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가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해 이동하는 가운데 도청 실국, 시·군, 유관기관 합동으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의 중심기압이 95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43m(시속155km)로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면서 북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단계를 발령하고 선제적인 재난대응과 상황관리로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도청 실국, 시·군, 한국전력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경북교육청, 경북경찰청, 대구기상청 등 유관기관도 참여 했다. 


이날 지난 8월 수도권 피해 원인분석과 과거 유사태풍 사례를 공유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 대비를 중점 추진토록 논의했다.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1일 부터 관계기관과 8회에 걸친 대책회의를 열고 재해취약시설물과 산불피해지역 등에 대해 사전 점검·정비를 완료했다.


지금까지 강풍 및 집중호우에 대비해 타워크레인 고정·결박(46건), 임시가설물 등 고정·철거(178건), 배수펌프장 정비·점검(125개소), 어선결박(3216척), 양식장 보호망 설치(62개소) 등을 진행했다. 

 

또한 산사태(5025개소), 급경사지(1942개소), 산지태양광(1503개소), 재해예방사업장(230개소), 예‧경보시설(3664개소), 저류시설(14개소), 소규모(1만5693개소), 산불피해지역 산사태 우려지역(60개소), 급경사지(1021개소), 오탁방지망(10개소)‧사면 방수포(10건)설치, 산지연접 임시침사지(30개소)설치, 피해목(6000본)제거 등 일제 점검을 완료했다.


또 마을앰프 등을 통해 태풍 내습 시 도민행동요령(7491건)등도 전파한 상태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태풍은 이례적으로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재해 위험지역에 대해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위험 징후 시 사전대피로 인명피해 최소화와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며 "피해발생 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한 응급복구로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64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철우 도지사, 태풍 '힌남노' 총력대응 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