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 시설현대화 및 유지보수로 침체돼 가는 전통시장 활력 불어 넣어
전통시장‧상점가 27억원 예산 투입1.jpg
▲지난해 완료된 안강시장 채소전 아케이드 설치 모습.(사진=경주시 제공)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주시가 전통시장‧상점가 시설 현대화 사업 등으로 상권 경쟁력 강화에 앞장선다.


시는 올해 총 27억원 예산을 들여 급격한 유통구조 변화 속에서 침체돼 가는 전통시장에 상인과 이용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노후시설 및  안전시설 개보수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중앙시장 석면 철거(5억원) △양북시장 비가림 시설 설치(1억5천만원) △성동시장 알림전광판 설치(2억원) △불국사 상가시장 불국정원 마켓 조명개선(2억원) △안강시장 아케이드 보수(1억원) △중심상가 빛‧맛거리 조성(5억원) 등을 진행한다. 


특히 중앙시장은 석면을 철거하고 1급 불연재로 교체해 화재위험성을 낮춘다. 여기에 디지털 전통시장 육성사업과 연계해 공동작업장, 상인교육장 기능을 더한다.


전통시장‧상점가 27억원 예산 투입2.jpg
▲지난해 완료된 양남시장 비가림시설 설치 모습.(사진=경주시 제공)

 

불국사 상가시장은 야간까지 오랫동안 머무르고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불국정원 마켓 조명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이 외 황성상점가 지붕개량, 황남시장 옥상방수 및 전선정비사업 등 9개 소규모 시설개선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연중 안전한 전통시장 구축을 위해 소방‧전기 안전점검, 건물 유지에도 힘쓴다. 시는 대부분 사업설계를 이달 안으로 마무리하고 5월 중 착공 예정이다.


한편 경주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는 공설시장 11곳, 사설시장 6곳, 상점가 2곳 등 총 19곳이며, 2800여개 점포에 4200여명이 상업 활동에 종사하고 있다.


전통시장‧상점가 27억원 예산 투입3.jpg
▲지난해 완료된 금리단길 환경개선 사업 전경.(사진=경주시 제공)

 

주낙영 시장은 "경기침체로 인해 위축된 상권이 다시 활성화되는데 경주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시설개선사업을 통해 지역 전통시장의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누구나 안심하고 편리하게 장보기가 가능한 전통시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5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 전통시장‧상점가 27억원 투입…장보기 편리한 곳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