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 시민복지국, 환경녹지국 신설 등 조직 개편 단행···7월1일 시행
  • 주 시장 "급증하는 행정수요 및 전문성 갖춘 효율적 행정 가능"
  • 시민들 "이번엔 무슨 이름으로 바뀐거야?" 혼란 가중

조직 개편.JPG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주시가 지난 3월 인구수에 의한 시·군·구의 실·국장급 기구 수 상한 폐지를 골자로 하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의 잦은 조직개편이 업무 효율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일부 시민들에 따르면 "현 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이런저런 이유로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있지만 너무 잦은 조직개편에 국·과 이름을 기억할만 하면 바뀌니 혼란스럽다"고 지적했다.


경주시는 현 도시재생사업본부를 폐지하고 복지 업무의 전문성과 부서 간 협력을 위해 '시민복지국'과 날로 증가하는 환경 관련 업무에 대한 효율성 및 체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환경녹지국' 등 2개 국이 신설된다.


또 농림축산해양국은 '농축산해양국'으로 시민행정국은 '행정안전국'으로 명칭이 각각 변경되고 도시재생사업본부가 폐지됨에 따라 기존 부서를 소관 성격에 맞는 국으로 재편된다.  


기존 시장 직속이었던 인구청년담당관은 시민복지국으로 소속을 옮겨 '저출생대책과'로 명칭을 변경하고 디지털도시담당관은 행정안전국으로 소속을 옮겨 '디지털정책과'로 이름을 바꾼다.


폐지될 도시재생사업본부 소속 철도도심재생과는 도시개발국으로 자원순환과와 도시공원과는 환경녹지국으로 옮기며 사적관리과는 사적관리사무소로 명칭을 바꿔 업무를 이어간다.

또 장애인시설의 지원 및 운영을 위해 장애인여성복지과 장애인시설팀을 신설하고 보다 민첩한 행정 대응을 위해 환경정책과 환경관제팀과 자원순환과 자원재활용팀도 신설한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급증하는 행정수요와 함께 전문성을 갖춘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전망"이라며 "핵심 공약의 추진에 속도를 더한 '주마가편(走馬加鞭)'의 마음으로 중단 없는 경주 발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공무원 A씨는 "이처럼 잦은 조직개편으로 업무 일관성이나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라며 "직원들도 헷갈리는데 민원인들은 오죽하겠느냐"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역 현실에 맞으면서도 조직이 정치 바람에 크게 흔들리지 않을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여론이다.


전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시장이 바뀌면 자신의 뜻을 펴려고 조직을 바꿀 수 있으며 조직 쇄신이라는 순기능도 없지 않지만 너무 잦은 조직개편은 공직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자체의 조직개편 문제점들이 전국적인 상황이라면 정부가 감사 기능을 강화하고 지자체의 조직 개편에 대한 투명성과 효율성 제고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13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 "잦은 조직개편 업무 효율성 떨어뜨려" 우려 목소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