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 주낙영 시장·이철우 경북지사, 27일 도청서 브리핑
  • "해외 정상들에게 선뵐 최고 도시는 '경주시' 강조
  • 27일 외교부 '경주' 확정 발표에 따라 후속절차 착수

최종선정0.jpg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시가 21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2025년 제32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 2005년 부산 개최 이후 20년 만에 다시 열리는 2025 APEC 정상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의 국제외교 행사이다.


2025 APEC 정상회의 '준비위원회(위원장 외교부장관)'는 27일 외교부에서 제2차 회의를 갖고 지난 20일 개최도시선정위원회 제4차 회의에서 건의된 경북 경주시를 개최도시로 최종 결정했다.


이와 함께 경주시와 함께 유치 경쟁에 나섰으나 개최도시로 선정되지 못한 인천광역시와 제주특별자치도는 각각 장관회의 및 고위관리회의 등을 분산 개최하는 방안도 함께 결정했다.


이에 따라 경주시와 경북도는 27일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선정에 따른 공식 브리핑을 가졌다. 


이날 브리핑에는 주낙영 시장과 이철우 지사를 포함해 시도의원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APEC 정상회의를 대한민국 국격은 물론 가장 한국적인 도시 경주의 글로벌 도시 브랜드를 업그레이드하는 계기로 판단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역대 가장 성공적인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주요 회의장 및 숙박시설 인프라를 정비하고 APEC 준비지원단 구성, 지원 분야별 세부 실행계획 수립 등 개최 준비에 본격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브리핑2.jpg


대구·경북권 경제계와 기업들도 APEC 정상회의 성공 개최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대구상공회의소,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 KOTRA 대구경북지원단, 한국무역협회 대경지역본부, 경북수출기업협회 등과 함께 대구·경북의 특화산업 우수성을 알리고 무역 투자 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2025년 APEC 의장국으로 올해 말 비공식고위관리회의(Informal Senior Officials’ Meeting)를 시작으로 2025년 연중 200회 이상의 각급 APEC 회의(정상회의, 분야별 장관회의, 5차례 고위관리회의(SOM), 산하 협의체 회의 등)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989년 11월 호주 캔버라에서 12개국의 각료회의로 출범한 APEC은 1993년부터는 매년 정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태평양 연안 21개 주요 국가가 회원국으로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62.2%, 교역량의 50.1%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지역경제협력체다.


한국은 호주와 함께 APEC 창설을 주도했고 1991년 서울 각료회의 '서울선언' 이후 2005년 제13차 정상회의를 부산에서 개최하며 또 하나의 대역사를 만든 바 있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2025년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경우 전국적으로 1조8000억원을 넘는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북연구원에 따르면 경북지역 경제에만 생산 유발 효과 972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4654억원, 취업창출효과 7908명이다.


앞서 경주시와 경북도는 지난 2021년 7월부터 일찌감치 APEC 정상회의 유치 도전에 나서 △가장 한국적인 도시 △포용적 성장과 균형발전 실현 △준비된 국제회의도시 △정상 경호와 안전의 최적지 △대한민국 경제발전 경험 공유 등을 유치 당위성으로 내세우고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유치 선언 이후 경북도민과 경주시민의 유치 열기는 그 어느 도시보다 뜨거웠다. 


천년고도 문화유산을 지켜온 시민의 자긍심은 지역발전에 대한 의지로 발현되어 범시민추진위원회(위원장 박몽룡)를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각계 각층의 시민단체에서 500여 차례가 넘는 지지 선언으로 이어졌다.


특히 지난해 9월 시작된 100만인 서명운동은 시작한지 불과 85일 만에 146만3874명의 서명을 달성하면서 시도민과 출향인들의 경주 유치 열망이 얼마나 절실한지를 명확하게 보여줬다.


한편 경주시와 경북도는 시도민의 유치 의지에 대응해 전 국민적 공감대 확산 및 전략적 홍보활동을 꾸준히 펼쳐오며 주요 행사 연계, 유치희망 포럼, 슈퍼콘서트 등 정상회의 유치 의지를 표명하고 범시도민의 유치 희망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달했다.

 

최종선정.jpg


경주시의회와 경상북도의회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유치활동을 적극 지원했다. 


도내 지자체와 의회를 일일이 찾아 유치 협조를 구하고 서울과 경기도 의회 등 우호도시와의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이끌어 냈다. 


또한 정상회의 유치를 위한 민간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윤세영, 신평)에서도 유치도시 홍보를 위해 수도권과 여러 정부 고위급 인사를 만나 유치 세일즈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쳤다.


특히 김석기 국회의원(경북 경주)은 정치권 여야를 구분하지 않고 경주 유치 건의를 하고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등 영남권 국회의원 58명의 APEC 개최도시 경주 지지 서명을 받아 개최도시 확정에 힘을 실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개최지 선정은 지역의 역사적 가치와 문화적 풍요로움 및 시도민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 낸 쾌거"라며 "1500년 전 세계 4대 도시였던 경주가 다시 한번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도민과 함께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2025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었다"며 "이 놀라운 성과는 25만 경주시민과 260만 경북도민 그리고 경주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지지 덕분"이라고 밝혔다.


또 "지방시대 지역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신 APEC 개최도시선정위와 준비위에 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가장 아름답고 완벽한 정상회의 개최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81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5APEC정상회의 개최도시 '경주시' 최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