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 2024년까지 19억원 들여 전촌솔밭해변~전촌항 수상보행교 건립
  • 주낙영 시장 "해파랑길 11코스 완성도 높여 새로운 볼거리 제공"
전촌솔밭해변.jpg
▲'전촌항 거마보행교' 디자인 조감도.(사진=경주시 제공)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주시 감포읍 전촌항과 전촌솔밭해변이 걷고 싶은 휴식공간으로 재탄생한다.


경주시는 전촌항과 전촌솔밭해변을 가로지르는 아치형 인도교(길이 50m, 너비 3.5m, 높이 20m) 건립을 골자로 한 '전촌항 거마보행교 건립 사업' 공사를 다음달 착공한다고 26일 밝혔다.   


또 형형색색의 경관조명도 함께 설치되면서 아름다운 밤풍경을 연출하게 된다. 총 사업비는 19억원이 투입되며 준공은 공사 착공 후 1년 뒤인 내년 11월이 목표다. 


거마보행교가 완공되면 전촌솔밭해변에서 전촌항으로 300~400m 거리를 돌아가야 하는 불편이 사라질 전망이다.


이 사업을 통해 관광객의 이동 편의와 볼거리를 개선하고 해식동굴인 '전촌용굴'과 함께 동경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게 경주시의 구상이다.


전촌솔밭해변2.jpg
▲'전촌항 거마보행교' 설치 위치도.(사진=경주시 제공)

 

거마보행교는 전촌리가 과거 병마창이었다는 설에서 모티브를 가져와 이를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조성된다.  


또 야간에도 LED조명으로 꾸며져 전촌솔밭해변과 전촌항을 대표하는 건축물이 될 것이란게 경주시의 설명이다.


앞서 경주시는 거마보행교 건립에 필요한 예산 18억원 등 총 사업비 19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주낙영 시장은 "전촌항 거마보행교 건립 사업으로 나정고운모래해변~전촌솔밭해변~전촌항~감포항으로 이어지는 해파랑길 11코스의 완성도를 높임은 물론 해식동굴 '전촌용굴'과 함께 동경주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5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 전촌항 '걷고 싶은 휴식공간' 변신 꾀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