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5(토)
 
  • 13일 첫 운행…연내 동경주 및 건천·서면·현곡 등 3개 노선 신설
  • 주낙영 시장 "시민들의 이동편의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급행버스 노선.jpg
▲신설버스 모습.(사진=경주시 제공)

 

[신라신문=은윤수 기자] 신경주역에서 안강읍·강동면과 내남면·외동읍을 오가는 급행버스 2개 노선이 첫 운행에 나선다.


경주시는 13일부터 신경주역과 읍면지역을 오가는 1200번(신경주역↔안강·강동), 1600번(신경주역↔내남·외동) 급행버스가 운영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읍·면 지역은 그동안 신경주역으로 오가는 직행노선이 없어 KTX나 SRT 이용에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시는 주민 불편 해소 차원에서 시내버스 운영사와 협의를 통해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노선을 신설키로 확정했다.


이 과정에서 읍면지역과 신경주역을 오가는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신설 노선을 최소 정거장만 정차하는 급행버스로 운영키로 결정했다.


13일 첫 운행을 하는 1200번과 1600번은 각각 하루 5회 왕복 운행한다. 앞서 시는 지난 2월 신경주역과 보문·불국사를 잇는 710번, 711번 노선을 신설하면서 이용객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바 있다.  


이들 두 노선이 본격 운행에 들어가면 신경주역과 안강·강동, 내남·외동 이동시간이 각각 종점기준 80분→35분으로 감소된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노선 신설은 수차례 시민과의 대화 등 간담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기 및 건의된 안건"이라며 "이를 검토 및 추진한 사항으로 시민들의 이동편의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신경주역과 문무대왕면·감포읍을 잇는 1100번 △신경주역과 양남면을 잇는 1150번 △신경주역과 건천·서면·현곡 푸르지오를 잇는 1300번 등 3개 신설 노선은 기사 채용 등 절차가 마무리되는데 다음달 중 첫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51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 신경주역~외동·안강 '급행버스 2개 노선 신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