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 최근 육필 노트 80권에 남겨진 미발표 시 166편 공개
  • 경주시, 박목월유작품발간위와 동리목월문학관서 특별전 추진
박목월 미발표작2.jpeg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박 시인의 미발표 시가 담긴 육필 노트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사진=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주 출신의 대한민국 대표 서정시인 박목월(1915∼1978)의 미발표 시 166편이 공개됐다.


최근 경주시에 따르면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목월의 미공개 시를 공개했다.


미공개 시는 박목월 시인의 장남인 박동규(84) 서울대 명예교수의 자택에서 발견된 62권의 노트와 경주시 동리목월문학관이 소장하고 있는 18권의 노트 등 80권의 노트 속에 잠들어 있었다.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는 수록된 시 대부분이 이제껏 어디에서도 발표된 적이 없는 작품임을 확인하고 노트의 복원, 분류 및 분석 작업을 진행해 왔다.  


육필 노트 작품 중 완전한 시 형태를 갖춘 창작물은 총 318편으로 그 중 문학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 166편을 선정해 세상에 공개했다.


장남인 박동규(84) 서울대 명예교수는 "이때껏 숨어있던 시들을 아버님이 돌아가신 지 45년이 지나서야 세상 밖에 나오게 됐다"며 "아버님의 시가 적힌 노트는 어머니가 보자기에 싸서 장롱에 보관해 온 것으로 전쟁 때는 천장 속에 숨겨 놓으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목월 미발표작.jpeg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가 공개한 박목월 시인의 유작 노트들.(사진=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

 

또 형식적인 면에서는 그 전까지 잘 볼 수 없었던 산문적 형식의 장시가 두드러진다. 대표 작품으로는 전쟁고아를 그린 '슈산보오이', 가족의 사랑을 다룬 '어머님, 당신의 눈물어린 눈동자에', 연작시 '訪問(방문)' 등이 있다.


경주시는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의 협조를 얻어 박목월의 미공개 작품들을 동리목월문학관에서 특별 전시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의 동리목월문학관에서 문학사적인 가치가 높은 박목월의 숨은 작품들이 대거 발견된 점에 대해 기쁜 마음을 금치 못한다"며 "경주시는 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회와 함께 강연회를 정례화하고 박목월 시를 현대 미디어와 접목하는 등 동리목월문학관의 콘텐츠 다양화와 박목월 시문학의 활성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9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목월 미발표작, "동리목월문학관서 세상 밖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